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최순실 씨, 주술적 멘토일 수도"…야, '사교' 의혹 제기 10-27 10:18


야당이 최순실 씨의 국정운영 개입 의혹과 관련해 종교적인 문제가 얽혀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공개적으로 내비쳤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미르재단은 미륵과 연결된다고 한다. 최순실 씨 선친인 최태민 목사가 스스로 미륵이라고 했다"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사교에 씌어서 이런 일을 했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교'란 최 씨의 아버지 최태민 씨가 1970년대 불교와 기독교, 천도교를 종합해 만들어 교주를 지낸 '영생교'를 지칭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도 최순실 씨가 박 대통령의 의상을 선택하는데 주술적 고려를 한 것으로 보인다며 "최 씨가 그냥 측근이 아니고 주술적 멘토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믿을 수가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