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검찰, '미르ㆍK재단' 설립 과정 집중 수사…곳곳 '암초' 10-22 20:13

[연합뉴스20]

[앵커]

검찰이 미르·K스포츠재단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주말에도 관계자들을 불러 강도높은 조사를 이어갔습니다.

수사가 활기를 띄고 있지만, 이면에 널린 암초도 만만치 않아보입니다.

정호윤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주말 오후 전국경제인연합회와 문화체육관광부 직원들을 차례로 불러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전경련 직원들에겐 대기업들로부터 8백억원에 가까운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출연금을 모금하는 과정과 경위 등을 확인했고, 문체부 측은 두 재단의 설립허가를 하루만에 내준 경위 등을 중점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독일에 체류중인 것으로 알려진 핵심인물 최순실 씨의 소재 파악을 위해 입국시 통보하도록 출입국 당국에 조치했습니다.

또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과 최 씨가 설립한 더블루K 이사로 알려진 고영태 씨 등 전현직 재단 임원 10여명을 출국금지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의혹에 대한 정면돌파 의지를 내비치면서 검찰 수사는 외연상 급물살을 타고 있지만, 암초도 만만치 않습니다.

우선 최순실 씨 모녀의 행방이 묘연한 상황을 감안하면 강제수사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됩니다.

의혹의 본질을 파악하기가 그만큼 어려운 상황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입니다.

또 야권을 중심으로 제기돼온 재단과 전경련, 출연 대기업들의 증거인멸 행위가 사실일 경우 돌파구 마련이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검찰은 다음주, 대기업 관계자들을 불러, 거액의 출연금을 일시에 입금한 경위와 청와대 등의 외압이 없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