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미르ㆍK 의혹'…검찰, 전경련ㆍ문체부 관계자 줄소환 10-22 13:40


[앵커]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주말인 오늘 전국경제인연합회와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들을 잇따라 불러 재단설립과 모금 과정에 대한 조사를 진행합니다.

서울중앙지검에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정호윤 기자.

[기자]

검찰은 먼저 오후 1시쯤 전국경제인연합회 직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전경련은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이 800억원에 가까운 대기업 출연금을 모으는 과정에 깊숙히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한 시민단체는 지난달 말, 전경련이 조직적으로 거액을 모아 두 재단에 출연했다며, 허창수 회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는데요.

전경련은 이후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을 해산하고 대신 문화·체육사업을 아우르는 새로운 통합재단을 설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전경련 관계자들을 상대로 대기업들로부터 출연금을 모금하는 과정과 경위 등 기초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재단 설립 허가를 맡은 문체부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사흘째 이어집니다.

검찰은 또 독일에 체류중인 것으로 알려진 핵심 인물 최순실 씨의 정확한 소재파악을 위해서, 법무부 출입국 당국에 입국 시 통보 조치를 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과 최 씨가 설립한 더블루K 이사로 알려진 펜싱선수 출신 고영태 씨 등 전현직 재단 임원 10여명을 출국금지해, 소환조사가 임박했음을 시사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