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하우투] 입속 세균 없애는 칫솔법은? 10-14 09:49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사람에겐 누구나 입속에 세균주머니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치주포켓'이라고 불리는 세균주머니는 잇몸과 치아의 경계에 있는 주머니 모양의 틈을 말합니다.

건강한 잇몸은 1~2mm 정도의 틈이지만 잇몸병이 있는 사람은 더욱 깊은데요.

잇몸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려면 바스의 칫솔법으로 세균 주머니를 잘 닦아주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바스의 칫솔법이란 미국 뉴올리언스 툴란 대학 의대 학장을 역임한 바스 교수가 잇몸병을 예방하기 위해 만든 칫솔법인데 이와 잇몸 사이에 낀 프라그가 효과적으로 제거되며 잇몸 마사지 효과까지 있어 대한치주과학회에서도 추천하는 방식입니다.

이는 칫솔모의 끝을 치아와 잇몸이 닿는 부위에 45도 방향으로 밀착시켜 약 10초쯤 앞뒤 방향으로 진동을 준 뒤 옆으로 이동하는 방식인데요.

세균 주머니에 들어 있는 세균을 효과적으로 박멸할 수 있습니다.

한편 양치하다 잇몸에서 피가 나면 잇몸이나 충치의 문제로만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로는 암은 물론 만병의 근원입니다.

최근 미국 브라운대 연구팀에 따르면 잇몸병을 일으키는 진지발리스 균에 대한 항체 비율이 높은 경우, 췌장암 위험이 2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잇몸에서 나온 피를 통해 세균이 온몸에 퍼져 췌장암 등 각종 질병을 유발한다는 겁니다.

사과나무치과병원 김혜성 대표원장은 "치주포켓은 입안의 세균이 가장 많이 사는 곳으로 칫솔질을 할때 당연히 이곳을 닦아줘야 하는데 많은 사람들이 치아만 닦곤 한다"며 "치아포켓에 칫솔의 솔을 넣고 가볍게 흔들어 주고, 칫솔모가 이 세균주머니에 들어가서 닦아낼 수 있게 진동을 주는 것이 핵심"이라고 조언했습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