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돌팔매ㆍ계란투척…파업 화물연대 운송방해 심각 10-11 22:43


[앵커]

화물연대 일부 조합원들이 파업에 불참한 화물차에 돌팔매질을 하며 운송을 방해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조합원들은 도로점거를 시도하며 경찰과 몸싸움을 벌였습니다.

방주희 PD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터]

화물차 유리창에 심하게 금이 갔습니다.

파업에 불참한 화물차에 돌멩이가 날아온 겁니다.

돌멩이가 유리창을 뚫고 들어간 화물차도 있습니다.

운행 중인 화물차에 물병과 계란이 날아들었고 스프레이로 화물차에 낙서를 하는 사건도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파업에 참가한 화물연대 조합원이 보복성으로 벌인 일로 추정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가해자가 밝혀지면 엄정하게 처벌한다는 방침입니다.

부산 북항 일대와 신항 주변에서는 화물연대 조합원 약 3천명이 도로점거를 시도하며 경찰과 대치했습니다.

경찰도 신항 쪽에 경력 3천여명을 집중 배치하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습니다.


대치 과정에서 일부 조합원이 경찰에 생수병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경찰관과 몸싸움을 벌이거나 폭행한 혐의로 조합원 수십명은 연행됐습니다.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에 따른 비상대책으로 부산항에는 군 수송차량들이 투입됐습니다.

부산해양수산청은 국방부에서 지원받은 컨테이너 차량 40여대를 각 운송사에 분산 배치했으며, 필요할 경우 군 수송차량을 더 투입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방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