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철도파업에 트럭ㆍ급유선까지…물류 '올스톱' 위기 10-06 20:23

[연합뉴스20]

[앵커]

철도 파업이 열흘을 넘기면서 화물열차가 절반도 움직이지 않고 있는데요.

화물연대와 급유선까지 각각 운송거부와 동맹휴업을 예고하면서 경제혈맥인 물류가 하늘길을 빼고 전면 중단 위기에 처했습니다.

정부는 비상수송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상황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철도파업에 이어 화물연대가 10일부터 집단 운송거부 방침을 밝히면서 사상 최악의 물류대란이 현실화할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2주차에 접어든 철도 파업으로 화물열차 운송률은 40%에 간신히 턱걸이하고 있는 시점에 대체 수단인 화물차 수송도 막힐 처지이기 때문입니다.

화물연대가 운송거부에 들어가면 하루 컨테이너 1만2천112개, 전체 화물수송량의 32% 이상이 멈춰서게 됩니다.

바닷길 사정도 심각합니다.

한진해운 사태도 아직 수습하지 못했는데 급유선 선주협회가 운송료 현실화를 요구하며 부산과 울산, 여수항에서 동맹휴업에 나서기로 한 겁니다.

정부는 철도와 도로, 해상물류가 모두 멈춰서는 최악의 물류대란을 앞두고 파업 철회를 재차 촉구했습니다.

<유일호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귀족노조 행태로서 국민들이 수용하기 어려운 집단 이기주의로 밖에 볼 수가 없습니다. 파업을 즉각 중단하고 일터로 복귀할 것으로 촉구합니다."

정부는 철도파업 복귀자를 우선 투입해 화물열차 수송률을 75%로 끌어올리고 군 위탁 컨테이너차량 100대를 물류거점에 투입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항만용 야드 트랙터의 도로운송 허용도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최정호 / 국토교통부 2차관>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수송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군 위탁 컨테이너 차량을 투입하겠습니다. 그리고 자가용 유상운송을 허용하겠습니다."

하지만 모두 급한 불을 끄는 정도의 임시 방편에 불과해 파업과 운송거부로 인한 물류대란이 장기화할 경우 가뜩이나 하강하는 경기에 심각한 타격은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