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검찰 '우병우 처가 땅거래 의혹' 부동산 중개업자 조사 10-06 13:30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처가가 넥슨코리아에 강남역 인근 땅을 팔 때 진경준 전 검사장이 관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부동산 중개업자 2명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우 수석의 비위 의혹을 조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은 오늘 오전 부동산 중개업소를 운영한 채모씨와 김모씨를 각각 참고인으로 소환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부동산 매매 과정에서 진 전 검사장이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캐물었습니다.

지난달 검찰은 주요 참고인 조사를 마무리 지었다고 밝혔지만, 진 전 검사장이 부동산 중개에 관여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채씨를 조사하지 않은 것이 드러나 뒤늦게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