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발목이 부러졌는데도"…파도 휩쓸린 승무원 2명 구조한 해경 10-06 13:28


이번 태풍으로 구조 활동에 나섰던 해경이 발목이 부러지는 등 부상 속에서도 바다에 빠진 선원들을 모두 구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제(5일) 오전 전남 여수시 수정동 오동도 방파제에서 피항한 여객선 선원 두 명이 파도에 휩쓸려 바다로 추락했으나 현장에 있던 해경에 의해 모두 구조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한 대원은 왼쪽 발목을 강하게 부딪혀 골절상을 입고, 다른 대원들도 중·경상을 입었으나 끝까지 구조에 매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