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단독] 불법수집 지문 36억건…금융권ㆍ금융당국 '나몰라라' 10-06 11:20


[앵커]

금융기관이 갖고 있는 지문정보가 어마어마합니다.

약 36억건이라고 하는데 그마저도 정확한 수치는 아닙니다.

앞으로 3년 내 모두 폐기해야 하지만 금융권과 금융당국 모두 게으름을 피우고 있습니다.

박진형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금융권에서 불법적으로 수집해 보유하고 있는 개인지문정보는 무려 36억 건.

이 수치엔 금융투자회사 166곳, 여신전문회사 중 삼성, 롯데, 현대 카드 등이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36억 건은 빙산의 일각일 뿐입니다.

<민병두 /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 국민의 지문을 은행창구에 쌓아두고 있는 것은 심각한 문제입니다. 어디에 얼만큼 쌓여있는지 파악하는 것이 문제 해결의 시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금융위원회는 국가인권위원회 권고에 따라 2019년까지 불법 수집한 지문정보를 폐기하라는 공문을 지난 2015년 각 금융협회로 내려보냈습니다.

진행 상황을 감독하는 금융감독원은 국정감사 자료 요청을 받고서야 실태파악에 나섰습니다.

지난해 1~9월까지 은행권에서 폐기된 지문은 약 4억건, 상당한 양이지만 큰 의미 없는 수치라는 분석입니다.

거래 종료 후 5년이 경과한 서류 등 보존기간이 지난 서류만 폐기하고 전자 파일 형태는 건드리지도 않았습니다.

금융권은 각 사마다 수천만, 수억건에 이르는 파일을 찾아 일일이 삭제하는 데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된다는 입장입니다.

그나마 일부 은행에서 내년부터 관련 예산편성과 전자 파일 삭제를 위한 프로그램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계획에 불과합니다.

금융당국은 금융권의 이행여부를 당분간 지켜보겠다는 계획이지만 앞으로 남은 시간은 3년 뿐입니다.

연합뉴스TV 박진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