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소비자 기만하는 '소비자중심경영' 인증제 10-06 10:28


[앵커]

정부가 기업에 준 인증은 기업 홍보에 아주 유용하게 쓰입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소비자중심경영' 인증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인증기업 관리가 전혀 이뤄지지 않아, 정부를 믿고 해당 기업을 이용한 소비자만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노은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소비자 중심의 기업 활동을 장려하려고 만든 인증제도입니다.

기업들은 수백만원의 평가비를 내고 이 '소비자중심경영' 마크를 갱신하며, 광고나 홈페이지에서 신뢰도를 높이는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공정위는 인증을 준 뒤에는 나몰라라 입니다.

농심이 신라면 블랙의 허위·과장의 표시·광고 행위로 공정위로부터 1억원이 넘는 과징금을 받은 지난 2011년은 인증 유효기간이었습니다.

현대홈쇼핑도 인증 유효기간인 2010년에 시정명령을 받았습니다.

롯데닷컴과 듀오는 소비자보호법을 위반한 2014년 하반기 인증을 신청해, 이듬해 마크를 달기도 했습니다.

뒤늦게 관리 소홀 지적이 잇따르자 공정위는 관련 법 위반뿐 아니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기업도 인증을 취소하는 규정을 만들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 "제도 개선을 계속 하고 있고요. 올해부터는 취소 규정까지도 마련돼 있으니까 바로 해당업체에 대해 (인증) 취소가 들어갈 거고요."

하지만 가습기 살균제나 니켈 검출 정수기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이마트와 애경, 코웨이를 포함해 인증이 취소된 기업은 단 한 곳도 없습니다.

소비자를 위한 인증제가 정작 소비자의 눈을 가리는 도구로 사용되고 있지는 않은지, 총체적인 점검과 제도 보완이 필요해 보입니다.

연합뉴스TV 노은지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