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청와대 '국회 정상화' 숨돌려…북핵 등 국론결집 주력 10-03 16:25


[앵커]

청와대는 새누리당의 국정감사 복귀 등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입니다.

국회 파행에 따른 국정 운영 차질을 염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이제 북핵위기 등 현안에 국론을 결집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리포트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새누리당의 국정감사 복귀 결정에 "당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치 현안과 거리를 둬왔지만 고조되는 안보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국회 정상화가 시급하다는 판단으로 해석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핵 위기에 대한 초당적 대처와 국론 결집이 이뤄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이제 북핵 위기 등 각종 현안에 국론을 결집하는 데 국정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박 대통령은 국군의날 기념사에서 "내부 분열과 혼란은 북한 핵도발보다 더 무서운 것"이라며 국민 단결을 촉구했습니다.

북한내 우발 상황에도 대응해야한다며 급변 사태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박근혜 / 대통령> "북한체제를 뒷받침하던 엘리트층마저 연이어 탈북을 하고 있으며, 북한 군인들의 탈영과 약탈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나라 안팎의 경제적 위기를 극복하는 데도 초당적 협력과 국민적 지지를 호소해갈 것으로 보입니다.


<박근혜 / 대통령> "나라 경제를 다시 한번 일으켜 보려는 국민들의 의지와 모두의 한결같은 마음이 가장 중요합니다."

다만 국회파행 과정에서 여야의 대립이 극단으로 치달으면서 노동개혁, 경제활성화법 등 국정과제 추진은 어려움이 가중됐다는 평가입니다.

남은 국정 감사에서 미르재단, 우병수 수석 논란 등이 더 확산한다면 국정 동력의 급격한 약화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