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처음 맞닥뜨린 강진…문화재 보호 대책은? 09-13 21:14


[앵커]

이번 지진으로 자연재해 시 문화재 보호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지진 발생지가 도시 자체가 문화 유산인 경주여서 전문적이면서도 체계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보도에 임은진 기자입니다.

[기자]

그동안 한반도는 상대적으로 지진에 안전한 지역으로 알려졌으나, 역대 최대 규모의 강진이 일어나면서 5천 년 찬란한 문화를 대변하는 문화재 보호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특히 지진이 발생한 '천년 고도' 경주는 도시 전체가 문화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많은 문화 유산이 곳곳에 퍼져 있어 보호 대책에 국민적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긴급 보수비로 23억원을 지원해 피해 복구에 나서는 한편, 특별안전점검반을 구성해 운영할 계획입니다.

<김덕문 / 국립문화재연구소 건축문화재연구실장> "(첨성대는 유사 시) 원래 정상적인 구조를 회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예상이 됩니다. 그 방법에 대해서는 다각도에서 시공 방법이라든지 구조 안정화 방법이라든지 이런 연구를 통해서…"

대한불교조계종은 지금껏 지진에 대비한 매뉴얼이 없던 상태.

국보와 보물이 있는 사찰을 중심으로 문화재 피해 상황을 점검한 뒤 매뉴얼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성급한 복원 작업은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미얀마의 경주'라고 할 수 있는 바간의 경우 지난달 발생한 규모 6.8의 강진으로 400여 개에 육박하는 불교 유물이 부서지거나 파손됐습니다.

지진의 규모가 워낙 크고 주요 건축 재료인 벽돌이 오랜 세월 부식한 탓도 있지만, 전문적인 지식없이 마구잡이로 진행됐던 복원 작업 때문에 오히려 훼손 정도가 더 심해졌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임은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