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여야, 지진 관련 긴급 회의…'대처 미흡' 한목소리 질타 09-13 18:12


[앵커]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역대 최대 규모의 지진과 관련해 정치권도 긴급 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국회에 불려간 국민안전처 등 관계부처는 혼쭐이 났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기상청장과 국민안전처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에서 열린 지진 대책 관련 긴급 당정 협의회.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국민이 다친 뒤에 해명이나 변명을 하는 것은 국민에게 죄를 짓는 것이라며 안전처의 대처 미흡을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이정현 / 새누리당 대표> "국민들은 완전히 체감으로 불안을 느끼고 있는데 폭염 때는 그렇게 자주 보내던 문자가 이렇게 중대한 상황이 발생했는데 안 왔다는 것은 이해를 할 수가 없습니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이번 지진은 종료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지만, 앞으로 언제든 한반도에서 진도 6.0을 넘는 강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정부의 늑장 대응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추미애 대표는 국민안전처 홈페이지가 지진 발생 뒤 3시간 넘게 먹통이었던 점을 언급하며, 이번에도 정부의 대응이 골든타임을 놓쳤다고 지적했습니다.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대표> "청와대에 먼저 알리는 보고보다 국민에게 먼저 알리는 정보가 더 중요합니다. 세월호 이후 변한 것은 국민이지 여전히 정부 시스템은 변하지 않았다는 국민 비판 여론도 폭증하고 있습니다."

국민의당 주승용 비대위원장 대행도 긴급 비대위-의원 연석회의에서 우리나라가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지만 지진 안전에는 무방비 상태인 느낌이라고 꼬집었습니다.

한편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등 여권 잠룡들은 일제히 지진과 관련해 '국민 안전' 메시지를 던지며 대책 마련을 주문했습니다.

또 야권 대권주자인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더민주 김부겸 의원은 나란히 경주를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