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사육신 후손 갈등…제사상 뒤엎은 50대 벌금형 확정 09-13 17:37


제사 진행을 방해하며 제사상까지 뒤엎은 50대 남성에게 벌금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은 타인의 제사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 모 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50만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습니다.

김 씨 등 사육신 후손의 모임인 '현창회' 회원들은 2011년 서울 노량진 사육신묘 공원에서 또 다른 사육신 후손의 모임인 '선양회' 회원들의 제사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두 후손 모임은 사육신과 함께 처형당한 백촌 김문기를 사육신에 포함하느냐를 놓고 갈등을 겪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