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군 "북한 핵사용 징후 발견시, 평양 지도서 사라지게 할 것" 09-11 20:15

[연합뉴스20]

[앵커]

군 당국이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핵전쟁 위협시 전쟁 지휘부를 제거하는 '대량응징 보복' 개념을 구체화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핵무기 사용 징후가 포착되면 정밀 미사일로 전쟁 지도부를 정밀 타격한다는 계획입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군 당국이 북한의 핵무기 사용 징후가 확인되면 전쟁 지도부를 정밀 제거하는 '대량응징 보복' 개념을 구체화하고 있습니다.

평양을 일정한 구역으로 나눠 핵무기 사용 징후가 포착되면 정밀 유도폭탄으로 전쟁 지도부의 거처를 타격한다는 겁니다.

군 소식통은 "지도상에서 평양의 일정 구역을 완전히 사라지게 만드는 개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작전에는 지대지 탄도미사일인 현무 2-A와 2-B, 순항미사일 현무-3 등이 동원될 계획입니다.

또 미국의 대테러 특수부대인 '75레인저'격인 한국판 레인저 부대를 별도 편성해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앞서 핵실험 직후 대량응징보복 개념 도입을 발표했습니다.

<임호영 /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한국형 대량응징 보복개념으로 북한이 핵무기로 위해를 가할 경우 북한의 전쟁 지도부를 포함해 지휘부를 직접 겨냥해 응징보복하는 체계입니다."

한.미 군 당국은 아울러 이르면 이번주 초 전략 핵폭격기를 한반도에 전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월 4차 핵실험 직후 B-52 전략 폭격기가 투입된데 이어 이번엔 B-1B 초음속 폭격기가 전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52, B-2 스텔스 전폭기와 함께 미국의 3대 폭격기로 꼽히는 B-1B 랜서는 속도가 마하 1.2로 빠르고, 무장 능력도 뛰어납니다.

군 당국이 사실상 북한 김정은을 겨냥한 정밀 타격체계 운용을 밝히고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폭격기 투입을 검토하면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은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