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새누리서 분출하는 '핵무장론'…정부는 "비핵화 확고" 09-11 18:12


[앵커]

북한 5차 핵실험을 계기로 여당에서 핵무장론이 분출하고 있습니다.

집권 여당 대표부터 잠룡까지, 그 무게가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지만, 정부는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논란의 향배가 주목됩니다.

김남권 기자입니다.

[기자]

5차 핵실험으로 북핵에 대한 우려가 최고조에 달하면서 여당에서 핵무장론이 글자 그대로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이정현 대표는 핵무장론 이슈화를 시사했습니다.


<이정현 / 새누리당 대표> "북한의 핵이나 미사일 개발처럼 무모한 도발 시도에 대해서는 지금보다 훨씬 더 강도 높은 조치들을 정치권과 정부가 같이 강구해야…"

원유철 전 원내대표는 북핵 긴급 간담회를 12일 개최합니다.

원 전 원내대표는 "단기적으로 미국의 전술핵을 재배치해 북한과 '공포의 균형'을 이루고, 장기적으로는 독자적인 핵무기를 북한의 2배 이상 규모로 개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핵무장론을 가장 먼저 공론화한 정몽준 전 대표도 "전술핵 배치를 포함해 모든 방안을 생각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알려졌습니다.


핵확산금지조약 탈퇴가 필요한 핵무장보다는 한미원자력협정 재협상을 통해 핵무기 개발 능력을 확보하자는 주장도 나옵니다.

대권주자인 김무성 전 대표는 "한미원자력협정 협상 등으로 핵추진 잠수함 도입, 전략핵무기 배치 등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동원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누차 강조했듯 한반도에 핵이 있어선 안 되며, 핵무기없는 세상의 비전은 한반도에서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정치권의 핵무장론은 실현 여부와 관계없이 우리도 핵을 가질 수 있단 '대북 경고'의 성격이 짙단 점에서 계속해서 터져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합뉴스TV 김남권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