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김포 공사장 화재 합동감식 "지하2층 아닌 지하1층서 발화" 09-11 17:29


[앵커]


김포 주상복합건물 화재는 당초 알려졌던 지하 2층이 아닌 지하 1층에서 발화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경찰은 합동 감식을 벌여 이런 결론을 내렸는데, 정확한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오예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6명의 사상자를 낸 김포 주상복합건물 화재는 처음 알려졌던 것과 달리 지하 1층에서 발화했을 수 있다는 감식 결과가 나왔습니다.

<윤세진 / 경기남부경찰청 과학수사계장> "지하 2층에서는 별도의 연소 흔적이 없어서 지하 1층에서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보이고 지하 1층의 어떤 지점에서 구체적으로 발화가 시작됐는지는 연소 잔류물 감정을 통해서 확인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국과수, 소방당국과 함께 15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합동감식팀을 현장에 보내 2시간 가량 조사했습니다.

10일 오후 1시38분쯤 김포시 장기동에서 발생한 이 불은 애초 지하 2층의 용접 작업이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됐었습니다.

사고 직전 현장을 빠져나온 근로자가 지하 2층에서 지하 1층으로 올라와 물을 마시던 중 불길이 치솟았다고 증언한 데 따른 것입니다.

당국은 이에 따라 용접작업 중 불꽃이 벽면 단열재인 우레탄폼에 튀어 불이 났고, 이때 나온 유독가스가 인명피해를 낸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그러나 이날 감식결과 지하 2층에서는 연소 흔적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현재 지하 1층의 어느 지점에서 불이 났는지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화재 당시 발생한 유독가스에 근로자 4명이 숨지고 2명이 중태에 빠진 이번 사고는, 현장에 환풍구가 완공되지 않아 인명피해를 키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숨진 근로자들에 대한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우레탄 폼 등 현장 자재를 수거해 정밀 감식을 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오예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