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갑질 국감' 이제 그만…"제도ㆍ관행 바꿔야" 09-11 17:24


[앵커]


국정감사 때면 국회의원들이 장관이나 참고인들을 불러놓고 면박을 주고 호통을 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행정부 견제'라는 명목이지만, 볼썽사나울 때가 많습니다.

올해는 '갑질 구태' 재연되지 않을 수 있을까요?

임광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경찰청 국정감사장에서 한 야당 의원이 당시 경찰청장에게 장난감총을 주며 발사 시연을 요구합니다.

<유대운 /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주머니에 넣으셨다가요. 꺼냈다가 순서대로 해보세요."


서울 구파발 검문소에서 발생한 총기사고를 따져 묻기 위한 것이었지만, 여당 의원들은 13만 경찰관을 지휘하는 경찰총수에게 모욕을 준 것이라며 발끈했습니다.

<서청원 / 새누리당 의원> "그렇게 하는 게 아니야. 청장이…"

기관장들에 대한 호통과 면박 뿐 아닙니다.

저인망식 자료요구는 피감기관으로서 고문이나 마찬가지인데, '해방 이후 관련 자료를 모두 달라'거나 수백 쪽에 달하는 외국 전문서적을 번역해 제출하라는 요구까지…갑질도 이런 갑질이 없습니다.

<금융 공공기관 관계자(음성변조)> "(국회는) 울트라 슈퍼갑. 우리한테는 나랏돈 함부로 쓰는지 아닌지 국정감사를 하는데, 감사를 받아야 할 대상들이 아닌가…"

수백개 기관에서 증인 수천명이 불려 나오지만, 온종일 국감장에 '병풍'처럼 앉아 있다 한 마디 질문조차 받지 못하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금융 공공기관 관계자(음성변조)> "한숨 쉬고 짜증내 봤자 뭐하겠어요. 이런일도 있구나 하고 있어요. 처분에 맡긴다. 군대가면 그렇잖아요. 처분에 맡긴다."

전문가들은 1년의 한번 2주 간의 국정감사 기간 국민들의 주목을 받기 위한 의원들의 '한탕주의'도 한몫 하고 있다며 30년 가까이 된 국감 제도와 관행을 바꿔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