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36도 안팎 숨 막히는 더위…주 후반 약화될 듯 08-22 15:00


[앵커]

여름이 막바지에 접어들었는데 폭염의 기세는 꺾일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도 많은 지역이 36도 안팎까지 오르면서 어제 못지 않는 더위가 예상되는데요.

중계차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김도연 캐스터.

[캐스터]

네, 서울 광장에 나와있습니다.

오늘도 숨이 막히는 날씨입니다.

하늘에 구름이 몰려오면서 어제만큼 볕이 뜨겁지는 않지만 기온이 워낙 빠른 속도로 치솟는 데다가 습도까지도 높아서 더운 건 매한가지 인데요.

8월 하순에 접어들었는데 폭염이 꺾이기는 커녕 수도권 등을 중심으로 그 기세가 더 강해지고 있습니다.

오늘 낮 기온 서울 36도 예보돼 있는데요.

올해 지역 최고기온을 기록한 어제 못지 않은 더위라는 뜻입니다.

마지막까지 온열질환으로부터 건강 잘 지켜주셔야겠습니다.

그 밖에 대전과 수원도 36도, 전주와 광주 35도, 대구 34도 안팎이 되겠고요.

동풍이 불어드는 동해안 지역만 30도 선에 머물겠습니다.

오전까지 전국적으로 맑은 하늘 아래 볕이 강했는데요.

중부 곳곳으로는 점차 구름 양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오후부터 밤 사이 강원 영서나 충청, 남부내륙지역에는 대기불안정에 의한 소나기가 지날텐데요.

5-30mm 정도로 더위를 식히기에는 한참 부족하겠습니다.

절기 처서인 내일도 전국적으로 푹푹 찌는 날씨 계속 되겠고요.

거듭 미뤄지고 있는 폭염특보 해제 시기는 이번 주 후반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 예보대로라면 금요일 낮 기온 31도 등 주의보 기준 아래로 내려가겠고요.

이 쯤 열대야도 함께 누그러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서울광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도연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