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어린이보호구역 시설 미흡…표준모델로 안전성 제고 08-12 07:31


[앵커]

학교나 유치원 앞 도로에는 어린이 보호구역이 설치돼 있습니다.

하지만 위험운전을 방지할 시설물이 부족한 경우가 많아 이 구역에서 교통사고는 갈수록 증가하고 있습니다.

국민안전처는 보호구역의 표준모델을 개발해 안전성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이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초등학교 앞 도로입니다.

반쯤 벗겨진 어린이보호구역 노면 표시 위를 차량들이 쌩쌩 달립니다.

이곳은 교문과 차량이 다니는 대로가 이어진 곳인데요.

어린이 보호구역이지만 횡단보도가 멀리 떨어져 있다보니 학교를 마치고 뛰어나오는 아이들이 자칫 위험할 수 있습니다.

다른 초등학교 앞도 마찬가지, 어린이보호구역에 불법주차를 한 차량들도 눈에 띕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어린이보호구역 안에서의 교통사고는 계속 이어지는 상황이고, 특히 스쿨존 내 교통사고는 2013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보호구역 내 제한을 지키지 않는 의식도 문제지만 과속방지를 유도할 단속카메라나 보호시설물이 미흡한 탓도 큽니다.

이에 국민안전처는 표준모델을 제시해 어린이보호구역 도로 형태를 구분하게 하고, 유형별로 추가 설치가 필요한 시설물을 제시하기로 했습니다.


일반 횡단보도를 보도블럭과 같은 높이의 과속방지턱이 합쳐져 툭 튀어 나와있는 고원식으로 바꾸고, 멀리 떨어져 있는 횡단보도는 교문 앞으로 옮겨 설치하고, 제한속도도 규정속도인 시속 30km로 통일하는 등 장기 도로개선 사업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겠다는 것입니다.


안전처는 이를 통해 어린이보호구역을 보다 안전한 곳으로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