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유엔안보리 대북성명…중국 심술에 사실상 '무산' 08-11 09:18


[앵커]

북한의 도발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규탄성명 채택이 중국의 제동으로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이 사드 즉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 문구를 성명에 넣자고 요구하면서 합의가 불발됐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은 지난 3일 동해로 노동미사일로 추정되는 탄도 미사일 두 발을 쐈습니다.

이 가운데 한 발은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까지 날아갔습니다.

유엔안보리는 일본, 미국, 한국의 요청에 따라 발사 하룻만에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미국 등은 대북 규탄 언론성명을 채택하기 위해 '침묵절차'도 실행했습니다.


일정 시한까지 반대의견이 없으면 자동 동의한 것으로 간주하는 방식인데, 종료시한 전 중국이 제동을 걸었습니다.


'본국 지침이 오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를 대면서 절차를 지연시켰고 침묵절차는 일곱∼여덟 차례나 연장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엔 관계자는 현지시간으로 9일, 중국이 이번 성명에 '사드배치 반대' 명시를 요구했고, 미국이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결국 성명 채택은 불발됐고, 사드 배치에 대한 불만을 엉뚱한 데서 분풀이했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우리 정부도 중국의 태도를 강한 어조로 비판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자위권적 방어조치를 문제삼는 것은 본말전도"라고 말했습니다.

또 "일부 이사국(중국)의 이견 제시로 안보리가 단합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일각에서는 대북제재의 '키'를 쥔 중국이 사드와 대북제재 공조를 본격 연계시키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