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성폭행에 무너진 배우의 꿈…기획사 팀장에 징역 4년 선고 08-07 10:46


[앵커]


배우를 꿈꾸던 20대 여성 두명이 연예기획사 간부의 별장에서 성폭행을 당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가해자에 징역 4년을 선고했습니다.


신입연예인의 일정을 담당하던 가해자는 자신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두 청춘의 꿈을 무참히 짓밟았습니다.


황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월 28일 경기도 양평의 한 별장에는 이 별장 주인인 유명 연예기획사의 본부장과 팀장, 신인 여배우와 배우 지망생 등 4명이 모였습니다.

이들은 새벽까지 술을 마셨고 그 중 신인 여배우 A씨와 배우 지망생 여성 B씨가 먼저 잠들었는데 본부장이 잠을 자러 가자 팀장인 34세 정 모 씨가 돌변했습니다.

정 씨는 22살 신인 배우 A씨의 옷을 강제로 벗겼고 반항하는 A씨를 힘으로 제압한 후 성폭행했습니다.

정 씨의 극악한 범행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는 옆에서 자고 있던 21세 배우 지망생 B씨에게 다가가 가슴 등 신체를 만졌습니다.

당시 기획사 본부장은 잠에 빠져 정 씨의 범행을 눈치채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건이 불거지자 해당 기획사는 정 씨를 해고처리했습니다.

재판부는 정 씨에 대해 징역 4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도 이수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정 씨가 술에 취해 잠든 피해자들을 강간하거나 유사강간한 것은 죄질이 좋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또 피해자들이 정 씨의 범행으로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고 강력한 처벌을 원하고 있다고 판결 이유를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황정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