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피서 끝내고 고단한 귀갓길…고속도로 상행선 곳곳 정체 08-06 17:17


[앵커]

휴가철 피서를 끝낸 여행객들이 귀가하려 고속도로로 몰리면서 지금 상행선 곳곳에서 정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정체는 오후 8시에서 9시쯤에는 모두 풀릴 것으로 보이는데요.

보도국 연결하겠습니다.

배삼진 기자.

[기자]

네, 피서철 막바지 차량들이 몰리면서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금은 상행선 구간에서 극심한 혼잡이 빚어지고 있는데요.

강원도쪽에서 오는 고속도로가 가장 밀립니다.

영동고속도로는 대관령나들목에서 진부나들목을 거쳐 평창휴게소까지 차들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고, 여주나들목에서 호법분기점까지도 20km 넘게 차들이 제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서울 양양간 고속도로는 남춘천 나들목에서 시작된 정체가 서종나들목까지 40km 가까이 이어져 있습니다.

경부고속도로는 청원휴게소에서 목천나들목까지 약 15km에서 차량 흐름 좋지 않고, 서해안고속도로는 행담도휴게소에서 서평택분기점까지도 차량들의 서행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금 고속도로를 이용하면 요금소 기준으로 영동고속도로는 강릉에서 서울까지 3시간 20분, 경부고속도로 부산에서 서울은 4시간20분, 대전은 1시간 50분, 서해안고속도로 목포에서 서서울까지는 3시간 반정도 걸립니다.

다만 하행선은 꾸준히 차량이 줄면서 현재는 대체로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행선은 경부고속도로 서울에서 대전은 1시간 50분, 서울에서 부산은 4시간 20분, 강릉은 2시간 20분 정도 걸립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서울에서 목포까지는 3시간 반이면 갈 수 있습니다.

도로공사는 상행선의 경우 오후 8시에서 9시쯤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보도국에서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