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검찰, 대우조선 김열중 부사장 전격 소환 08-05 11:13

[앵커]


대우조선해양 경영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대우조선 김열중 부사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전직 경영진들의 비리를 밝히는 수사가 현 경영진들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효정 기자.

[기자]


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 오늘 오전 대우조선해양 최고재무책임자인 김열중 부사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대우조선이 2015 회계년도를 결산하면서 1천 2백억원에 달하는 영업손실을 축소 조작하는 회계 사기를 저질렀다고 밝혔는데요.

작년 회계자료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1천 2백억원이 고의로 축소 조작된 증거를 확보했고 회계사기에 가담한 대우조선 실무자들도 혐의를 시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대우조선이 작년 회계 결산에서 자본잠식률이 50%를 넘자 관리 종목으로 지정되는 것을 피하고 채권단으로부터 지원을 계속 받기 위해 영업손실을 고의로 숨긴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증권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김 부사장의 소환 조사 사실을 알린다고 전했는데요.

무엇보다 남상태, 고재호 전직 사장의 경영비리 규명에 집중해오던 검찰 수사가 정성립 사장 부임 이후인 현 경영진으로까지 확대되는 분위기에 적잖은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