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라이브 이슈] 중국발 열파에 한반도 '불판'…올 여름 '폭염 절정' 08-05 09:19

<출연 : 연합뉴스TV 김재훈 기상전문기자>

[앵커]

폭염의 기세가 꺾일줄 모르고 있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방에는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도 서울의 기온은 36도까지 오른다는 예보인데요.

이번 폭염이 언제까지 이어지는 지, 또 어제 발생한 제 5호 태풍은 어디로 향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김재훈 기상전문기자 나와있습니다.

어제 날씨 정말 더웠습니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나고 조금만 걸어도 숨이 턱턱 막힐 정도였는데요.

오늘도 어제만큼이나 덥다는 것이죠?

[기자]

네. 요며칠 계속 더웠지만 어제는 그야말로 펄펄 끓었습니다.

어제 서울의 최고 기온이 35.7도를 기록하면서 하루 만에 올해 최고 기온을 갈아 치웠고요.

그 밖에 수원이 35.1도, 대전이 35.5도 등 중부 대부분 지방은 올들어 최고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오늘도 숨이 턱턱 막히는 더위는 이어지겠습니다.

현재 전국 강원 영동을 제외한 대부분 지방에는 폭염특보가 내려져 있는데 대부분 지역이 낮 기온이 35도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폭염 경보가 내려져 있는 상황입니다.

오늘 서울의 기온은 36도로 어제만큼 기온이 오르겠고요.

그 밖의 대전이 36도, 춘천이 35도를 보이겠고요.

남부지방도 대구가 35도가 예상되는 등 폭염이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이번 폭염은 주말까지 절정을 보이다가 다음 주 부터는 조금 수그러 들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소나기 외에는 별 다른 비소식이 없기 때문에 33도를 웃도는 더위는 이달 중순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계속되는 폭염에 건강잃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겠습니다.

[앵커]

여름이니까 당연히 날씨가 더운거겠지만 올해는 더워도 너무 더운것 같습니다.

올 여름 혹시 예년하고 좀 다른 것인가요?

[기자]

네. 일부에서는 이번 더위를 비가 내리지 않고 밤, 낮으로 열기가 식지 않은 다는 것에 빗대서 이른바 '불판더위'라고 부르고 있는데요.

정말 요며칠은 오후시간에 잠깐 야외로 나가보면 그야말로 불판 위를 걷는 듯한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매년 여름이 덥기는 덥지만 올여름 더위는 체감적으로 좀 더 덥게 느껴질때가 많은데요.

이처럼 극심해진 더위는 현재 우리나라를 두고 사방으로 뜨거운 공기들이 유입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먼저 여름철 폭염을 몰고오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남쪽에서 덥고 습한 공기를 지상으로 몰고 오고 있고요.

여기에 현재 중국 북부와 시베리아 남쪽 지방 이상고온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데 이 열파들이 한반도 상공으로 넘어오면서 우리나라를 더욱 데우고 있습니다.

특히 이 열파들이 구름을 발생하지 않게 막고 있기 때문에 요며칠 강한 볕이 내리쬐었습니다.

마지막으로 현재 동쪽에서 넘어오는 바람, 그러니까 산맥을 넘어오는 푄현상까지 겹치면서 중부지방에 극심한 폭염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우리나라 남쪽, 북쪽, 동쪽 등 사방에서 뜨거운 공기들이 밀려와서 이른바 불판더위를 만들고 있는 것입니다.

[앵커]

푹푹 찌는 찜통더위 속에 잠잠하던 태풍까지 발생을 했습니다.

태풍은 현재 어디에 있고 혹시 우리나라로 북상할 가능성은 없습니까?

[기자]

네. 어제 오후 3시 쯤 괌 북동쪽 약 690km 해상에서 제 5호 태풍 '오마이스'가 발생을 했습니다.

오마이스라는 이름은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이고요.

남태평양에 위치한 팔라우 언어로 '주위를 어슬렁 거린다'는 뜻을 가졌습니다.

현재 약한 소형 태풍인 '오마이스'는 시속 30km 안팎의 빠른 속도로 북서진 하고 있는데요.

태풍은 이번 주말 쯤 일본 남동쪽 해상으로 북상하겠고 따뜻한 바다를 지나면서 강한 등급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직 진로가 유동적이기는 하지만 현재까지의 예측으로 가장 유력한 북상 방향은 일본 동쪽 해상으로 이동 할 것 같습니다.

따라서 만약 이대로 북상하게 된다면 우리나라는 태풍의 별다른 영향을 없을 것으로 보이고요.

다만 태풍이 아주 강력하게 발달할 경우에는 서쪽 그러니까 우리나라 쪽으로 조금 이동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직접까지는 아니더라도 간접 영향은 받을 수가 있습니다.

하나 더 전해드리자면 태풍이 워낙에 강력한 기상현상이다 보니까 북상하게 되면 한반도 주변 기류가 요동을 칠 가능성이 있는데요.

이렇게 되면 지금의 폭염의 기세에 영향을 줄 수도 있습니다.

아무쪽록 이번 태풍이 더위를 좀 밀어내는 방향으로 이동했으면 좋겠습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앞으로 더 심해지는 더위, 건강하게 잘 이겨내야 할텐데요.

폭염에 대처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알려주시죠.

[기자]

네. 아무래도 폭염 피해를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은 되도록이면 야외 활동을 피하는 것입니다.

특히 오전 11시에서 오후 4시 사이가 가장 뜨거운 시간인데 이때는 외출을 하지 말아야겠고요.

불가피하게 야외에서 작업중이라면 충분하게 휴식을 취해야겠습니다.

또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수분을 자주 섭취를 해야 탈수나 탈진을 막을 수가 있겠습니다.

아무래도 온열질환은 더위에 취약한 고령층에서 많이 발생을 하고요.

특히 농작업중에 쓰러져서 사망에 이르는 경우 많습니다.

오늘 같은 날에는 되도록이면 작업 계획을 바꾸거나 무리하지 않도록 주의를 해야겠고요.

그리고 아무래도 20대, 30대에서는 폭염을 좀 가볍게 여길 수도 있는데 올해의 경우를 예를 들면 미국이나 일본 등지에서도 20, 30대에서도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속출했습니다.

특히 오늘처럼 낮 기온이 36도 까치 치솟는 날은 건강한 사람도 더위에 쓰러질 수 있습니다.

폭염 결코 가볍게 여기지 말고 또 맞서지도 말아야 합니다.

수시로 본인의 건상상태를 좀 체크를 할 필요가 있겠고요.

대비를 잘 해서 이번 여름 건강하게 나야겠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