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쪼개기 투자ㆍ임대료 부풀리기…대우조선 비리 민낯 08-05 07:49


[앵커]


4조원 규모의 천문학적인 공적자금이 투입된 대우조선해양의 구조적 비리가 검찰 수사를 통해 하나둘 드러나고 있습니다.

지인에게 일감을 몰아주며 거액의 회삿돈을 펑펑 써온 고위 관계자들의 다양한 비리 유형에 검찰은 허탈한 반응마저 보이고 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 대우조선해양 수사에 착수한 지 두 달이 지나면서 경영비리의 실체가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검찰은 관리·감독을 책임진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이 자신의 지인이 운영하는 바이오 업체에 대우조선이 수십억원을 지원하게 한 단서를 포착했습니다.

대우조선 실무진은 업종이 전혀 다른 이 회사에 투자하는 것을 반대했지만 결국 2012년부터 2년 간 54억원이 투자됐습니다.


이 중 10억원의 지분투자금은 대우조선 이사회의 승인이 필요하지 않도록 5억원을 넘지 않게 쪼개져 흘러들어 갔습니다.


이 과정에서 강 전 행장이 남상태 전 사장 등에게 압력을 넣은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검찰이 대우조선 수사에서 회삿돈이 낭비된 비리 정황을 포착한 것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대우조선건설의 전무를 지낸 건축가 이창하 씨는 2008년부터 5년 간 대우조선건설 사무실을 서울 논현동에 있는 자신의 회사 소유 빌딩에 입주시켰습니다.

당시 임대료는 3.3제곱미터당 월 6만~8만원 수준이었지만 검찰은 이 씨가 평당 월 20만원의 임대료를 받아온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러한 방식으로 이 씨의 회사가 대우조선건설로부터 받아낸 돈은 97억원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 씨가 계열사의 주요 직위를 가지는 동시에 그 회사로부터 이득을 얻는 회사를 소유한 비정상적 구조"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