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사드, 생존권 차원 결단"…박 대통령, 안보사안 정면 돌파 07-11 17:06


[앵커]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 위협으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것이 대통령의 의무라며, 사드 결정이 국민의 생존권 보장 차원의 결단임을 밝혔습니다.

사드배치 지역은 주민의 안전이 보장되는 최적의 지역으로 선정하겠다며, 국민의 단합과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나라와 국민을 지키는 것이 대통령의 역할임을 강조했습니다.

사드 결정이 북한 위협에 맞서 국가 수호와 국민의 생존권 보장 차원에서 불가피한 결단이었음을 부각한 것입니다.


<박근혜 / 대통령> "저는 대통령으로서 우리 국민과 국가를 지켜야 할 의무가 있고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사드가 오로지 북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일 뿐, 제3국의 안보이익을 침해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실상 사드배치에 강력 반발하는 중국과 러시아를 향해 메시지를 내놓은 것입니다.

<박근혜 / 대통령> "사드는 북한 이외의 어떤 제3국을 겨냥하거나 제3국의 안보이익을 침해하지 않고 또 할 이유도 없습니다. 우리는 우리나라와 국민을 지키기 위한 순수한 방어 목적의 조치를 취하는 것일 뿐입니다."

박 대통령은 사드 부지를 선정하는 과정에서도 지역주민의 안전도 적극 고려할 것임을 밝히며 국민의 단합과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박근혜 / 대통령> "지역 주민들이 전자파의 영향을 포함한 문제로부터 안전과 건강을 확실히 보장할 수 있는 최적의 부지를 선정할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아셈을 비롯한 향후 외교 무대에서도 사드 결정 배경을 설명하며, 북핵 압박 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미국의 대북 인권제재로 더욱 부각된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해서도 계속 공론화하는 데 힘쓸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