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김종인 "국민투표 대상 아냐"…야권 '사드 대응' 달라 07-11 14:12


[앵커]

야권이 한 목소리로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을 규탄하고 있는데요.

공론화에 한 목소리를 내고는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온도차가 상당합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한반도 사드 배치 문제 공론화에 팔을 걷어부친 야권.

<김종인 / 더민주 비대위 대표> "국민들의 컨센서스(합의)를 찾기 위해서도 정부와 국회가 보다 더 밀접한 협의를 거치는 과정이 절대적으로 필요하지 않나."

<박지원 / 국민의당 비대위원장>"국민의 이름으로 사드 반대를 확인하고 또 정부에서 일방적으로 밀어붙일 일이 아니라는 것도 경고를 합니다."

하지만 공론화 방법론에선 차이가 드러납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국회 비준과 더불어 국민투표 필요성까지 제기하며 치고 나왔고,

<안철수 / 국민의당 전 대표> "국민투표는 대통령이 국면을 해결해 나갈 수 있는 방법 중에 하나인 거죠."

박지원 비대위원장도 "우리는 미국 풀도 먹고, 중국 풀도 먹어야 한다"면서 비준론에 힘을 실었지만, 더민주는 충분한 사회적 협의 없이 이뤄진 정부의 일방적 결정을 비판하며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지도부 간 온도차로 당론을 확정하지 않은 탓도 있지만 국론분열로 흐를 수 있다는 우려도 고려한 '신중론'.

김종인 대표가 안 전 대표의 주장에 대해 "국민투표 대상이 아니다"며 선을 그은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읽힙니다.

20대 국회 들어 '안보 정당'을 자처해온 야권.

사드 문제가 두 야당의 안보 정체성 확립의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