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테러 막아라' 기차역 검색대 도입…ICT 보안장치 확충 06-29 20:38

[연합뉴스20]

[앵커]

터키 이스탄불 국제공항 폭탄테러 사건으로 다중이용시설 보안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철도안전을 위한 종합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서울역 등 대형 기차역에 공항처럼 검색대가 설치되고, 사물인터넷 기술을 통한 각종 보안 장비도 확충됩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 IS의 테러 위협 공포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대표적인 다중이용시설인 철도 인프라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안에 서울역과 부산역, 오송역, 익산역 등 4곳에 보안 검색대를 운영하고, 고성능 CCTV 시설도 대폭 확대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철도교통관제센터 내에 철도안전 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국토교통부의 철도안전감독관을 파견해 철도운행 상황을 감독하는 등 관제업무를 강화합니다.

철도역 내 매점 직원이나 환경미화원을 보안관으로 임명해 테러 대응 능력을 높이는 방안도 추진중입니다.

테러를 비롯해 안전사고를 차단하기 위해 철로 주변을 통제하는 방안도 추진됩니다.

현재 운영중인 철길 건널목은 지하나 지상으로 이동로를 돌리고, ICT기술을 활용해 철로 보안을 강화하는 방안도 담겨있습니다.

특히 일반인들이 접근하기 쉬워 사고가 잦은 철길 주변 500여 곳에는 울타리를 설치할 계획.

<김영남 / 코레일 서울본부 시설조사팀장> "올해 방호울타리를 82km 설치할 예정입니다. 잔여 울타리 167km의 설치는 2018년 말까지 완료하겠습니다."

정부는 또 코레일과 수서고속철도 등 철도운영자가 안전투자규모를 공개하도록 하는 철도안전투자 공시제를 도입하고, 노후시설은 신속히 보수 또는 교체하도록 유도해 지능형 안전관리시스템 운영에 보조를 맞출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