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사기꾼을 안보강사로 선정"…탈북민들, 감사 청구 06-23 21:28


탈북사업가가 탈북민을 상대로 벌인 150억원대 사기 행각을 통일부와 경찰이 방조했다며 피해자들이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습니다.


한성무역 사기 탈북민 피해 대책위원회는 탈북민 상대 사기로 올해 4월 실형을 선고받은 51살 한 모 씨 사건과 관련해 류우익 전 통일부 장관과 김기용 전 경찰청장, 전 노원경찰서장 등에 대한 감사를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한 씨가 2012년 노원경찰서에서 열린 탈북민 안보교육에서 '자신의 사업에 투자하면 한달에 1.5%, 연 18%의 이자를 주겠다며 투자자를 모았다며, 한 씨가 강사로 선정된 경위를 조사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