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브렉시트 투표 시작…영국 '운명의 선택' 주목 06-23 17:10


[앵커]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브렉시트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가 시작된 지 2시간이 돼가고 있습니다.

영국과 유럽의 운명을 결정할 중요한 투표인데, 보도국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들어봅니다. 김보나 PD.

[리포터]

네, 영국 현지시간으로 아침 7시, 우리 시간으로 오후 3시부터 영국의 유럽연합, EU 탈퇴 여부를 결정할 이른바 '브렉시트' 투표가 시작됐습니다.

이제 2시간이 다돼가고 있는데, 현재까지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합니다.

이번 국민투표는 18세 이상 4천650만명의 유권자가 대상인데요.

투표용지에는 영국이 유럽연합 회원국으로 남아야 하느냐, 떠나야 하느냐를 묻는 2개의 질문이 들어있습니다.

이번 투표는 현지시간으로 밤 10시까지 진행됩니다.

한국시간으로 내일 아침 6시인데요.

공식 출구조사가 예정된 것은 없습니다.

하지만 여론조사 업체와 헤지펀드가 자체 조사를 시행해 예측 결과를 내놓을 것으로 보입니다.

개표는 지정된 전국 380여개소에서 수작업으로 이뤄지는데 한국시간으로 내일 오후쯤 최종 결과를 알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앵커]

영국인들이 최종적으로 어떤 선택을 할지 다들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데요.

투표 결과, 어떻게 전망됩니까?

[리포터]

그동안 조사결과를 보면 여론은 탈퇴 쪽이 조금 더 우세하다가 현역 하원의원 피살 사건을 계기로 잔류 쪽으로 이동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투표 전날 저녁 마지막으로 발표된 여러 개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잔류와 탈퇴가 초박빙의 접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조차 "투표함을 열어봐야 결과를 알 수 있다" 이렇게 얘기하고 있는 데요.

앞서 EU 잔류파와 탈퇴파는 어제까지 총력전을 펼쳤습니다.

잔류파인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유럽 안에서 더 강한 영국을 만들자고 촉구했고, 탈퇴파인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은 투표 다음날인 24일을 영국의 독립기념일로 만들자고 호소했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번 국민투표는 투표율이 탈퇴 여부를 가를 수 있다는 관측도 내놓고 있습니다.

영국의 독립성과 정체성을 강조하고 있는 노년층은 EU 탈퇴를 지지하고 있는 반면 일자리를 중시하는 청년층은 EU 잔류를 원하고 있는데요.

1~2%포인트 차이로 찬반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에서 브렉시트 찬성파와 반대파가 얼마나 투표장에 나오느냐에 따라 EU 탈퇴 여부가 갈릴 수 있다는 겁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