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IS, 국내 미 공군기지ㆍ우리국민 테러 대상 지목" 06-19 20:16

[연합뉴스20]

[앵커]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 IS가 국내 미군 공군시설을 테러 대상으로 지목했습니다.

우리 국민에 대한 신상정보까지 메신저로 공개하면서 테러를 선동했습니다.

임은진 기자입니다.

[기자]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IS가 주한 미군 공군 시설과 우리 국민을 테러 대상으로 지목했습니다.

국가정보원은 "IS가 국내 미 공군 시설의 좌표와 우리 국민의 신상정보를 메신저로 공개하면서 테러를 선동했다"고 밝혔습니다.

IS 자체 해커조직인 '유나이티드 사이버 칼리파'를 통해 입수한 전 세계 미군과 NATO 공군기지 77곳과 21개 국가의 민간인 신상정보를 공개한 겁니다.

또 '십자군과 싸워라.무슬림을 위해 복수하라'고 선동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내에서는 오산과 군산 미 공군기지의 지도와 상세 좌표가 공개됐고, 국내 복지단체 직원 1명의 이름과 이메일, 주소가 메신저로 유포됐습니다

국정원은 개인 신상정보는 복지단체 사이트를 해킹했고, 미군 시설의 좌표는 인터넷 자료를 종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국정원은 "IS가 테러대상으로 대한민국을 포함시킨 사실이 다시 확인됐다"며 "아시아로 테러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위장 난민이나 자생적 동조세력에 의한 테러를 유도함으로서 위협을 극대화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국정원은 만약의 테러 가능성에 대비해 주한 미군과 군.경 등 유관 기관에 관련 사실을 통보하고,


신상정보가 공개된 개인에 대해서는 경찰을 통해 신변보호를 요청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임은진 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