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IS 이미 동남아 진출… "언제, 어디서든 테러" 06-19 17:18


[앵커]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 IS는 최근 '현지화 전략'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IS가 직접 지령을 내리기 보다는 자생적 테러리스트 이른바 '외로운 늑대'를 통해 테러를 자행하고 있는 것입니다.

차지연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역사 상 최악의 총기 참사로 기록된 올랜도 테러.

범인은 '이슬람국가' IS를 추종한 '외로운 늑대'인 오마르 마틴이었습니다.

지난 13일 캐나다인 관광객을 납치 9개월 만에 1명 더 살해한 필리핀의 이슬람 무장조직 아부사야프.

동남아의 대표적인 IS 추종세력으로 꼽힙니다.

최근 세계 각지에서 IS의 이름으로 행해지는 테러 가운데 IS를 따르는 자생적 급진주의자들의 범행이 점차 늘고 있습니다.

지난 1월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의 중심가에서 자살폭탄 테러와 총격전이 벌어져 4명의 민간인이 희생된 사건의 배후에도 IS가 있었습니다.


조사 결과 테러범들은 인도네시아 내 IS 연계 세력으로 밝혀졌습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동남아에서도 'IS 경계령'이 발령됐습니다.

최근 영국 경비업체의 알렉스 블룸버그 대표는 IS가 현지 동조자나 지지 무장단체를 동원해 조만간 동남아 관광지에서 테러 공격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블룸버그 대표는 "매우 단기간 내 사건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며 대표적 관광 명소와 지하철, 공항 등 기반시설에 대한 공격을 병행할 가능성도 제기했습니다.

어디에 있든 '충성 맹세'만 하면 '전사'로 인정해주는 IS의 전략이 차츰 먹혀들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아시아 지역에서도 IS 추종자들이 독버섯처럼 자라고 있다는 경고음이 울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차지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