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경찰 '낙선운동' 참여연대 등 10여곳 압수수색 06-17 07:28


[앵커]


경찰이 지난 4·13 총선 당시 낙선운동을 했던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선관위가 선거법 위반이라고 보고 고발했기 때문인데, 참여연대는 유권자의 정당한 권리를 탄압하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성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찰이 참여연대 사무실를 압수수색했습니다.

20대 총선기간 낙선운동을 했던 진보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사무실과 관계자 자택 10곳에서도 동시에 진행됐습니다.

앞서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는 20대 총선에서 낙선운동을 벌인 것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관련자들을 고발했습니다.

시민단체들이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최악의 후보 10명을 뽑아 발표했는데, 선관위는 온라인 설문조사가 미신고 여론조사로 공직선거법에 저촉된다고 판단했습니다.

여론조사를 하려면 목적과 표본의 크기, 방법 등을 서면신고를 해야 하는데 절차가 지켜지지 않았다는 겁니다.

여기에다 낙선 대상 후보의 선거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한 낙선투어도 문제가 있다고 봤습니다.

후보자의 이름이 들어간 현수막을 설치하고, 사무실 간판에 시민낙선증을 부착한 것도 선거법 위반 사항으로 지적했습니다.

선관위 고발과 경찰 수사 착수에 총선네트워크는 강하게 반발하며 공익변호인단을 구성해 맞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태호 / 참여연대 사무처장> "선거법의 적용을 빙자했지만 명백한 과잉대응이고, 유권자 운동 자체를 불순한 것으로 총선에서 하면 안되는 것으로 단속하고…"


경찰은 압수수색한 자료 분석을 마치는 대로 관련자들을 본격 소환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김성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