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증거인멸에 대법원 판결 여파까지…압수물 분석 '진땀' 06-16 08:16


[앵커]

대대적인 부정부패 사건 수사에 나선 검찰이 연일 진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조직적으로 증거를 없애는가 하면 대법원의 판결에 따라 압수수색 요건도 한층 까다로워졌기 때문입니다.

박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롯데그룹 계열사를 상대로 두 차례에 걸쳐 전방위 압수수색에 나선 검찰은 가는 곳마다 조직적인 증거인멸에 맞닥뜨렸습니다.

핵심 임원 컴퓨터의 하드디스크는 약속이나 한 듯 텅 비어있었고, 서류뭉치들은 수사팀이 오기 직전 어디론가 옮겨졌습니다.

검찰관계자는 "대기업이 이 정도로 수사에 협조하지 않고 증거를 인멸한 경우는 전례가 없다"며 심각한 경우 수사방해 혐의를 적용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수사팀에 닥친 시련은 이것만이 아닙니다.

재계 5위인 롯데 그룹과 조선업계 '대어'로 손꼽히는 대우조선해양에서 확보한 압수물은 1톤 트럭 수십대 분량.

압수물 분석에 속도를 내야 하지만 이번엔 디지털 매체의 압수수색 요건을 제한한 판결이 발목을 잡았습니다.

지난해 대법원은 "압수한 저장 매체를 복제할 때 당사자나 변호인이 입회해야 하고, 영장 범죄 혐의와 관련된 정보만 추출할 수 있다"고 판결했습니다.


대법원 판결이 대기업 특수수사에 적용된 것은 롯데와 대우조선이 사실상 처음으로, 검찰은 엄청난 분량의 압수물을 복제해 분석하는데 과거보다 3배 이상의 시간이 걸린다고 토로했습니다.

법조 비리 의혹을 비롯한 온갖 이슈를 빨아들인 대기업 사정 드라이브.

예상치 못한 난관에 수사팀이 진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