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청년들, 도심을 달리다…업체들 '건강 마케팅' 06-13 09:29


[앵커]

거리를 다니다가 도심 속을 질주하는 젊은이들 보신 적 혹시 있으신가요?

무리지어 도심을 달리는 '러닝 크루' 문화가 젊은이들 사이에서 확산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용품 업체들도 이런 건강한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고 합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주말 아침 도심을 달리는 젊은이들.

스포츠용품 업체 나이키에서 매주 토요일 오전 진행하는 '러닝 클럽' 참가자들입니다.

최근 20~30대 젊은이들 사이에서 확산하고 있는 '러닝 크루' 문화를 지원하고 이들에게 전문적인 러닝 프로그램을 무료로 경험할 수 있게 해주자는 취지로 마련한 행사입니다.

<김민영 / 서울 강남구> "출퇴근길 때 답답했던 이 길을 주말에 좋은 시간을 이용해서 즐겁게 달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어서 좋습니다"

평일에도 '질주 본능'은 계속 됩니다.

평일엔 각자 일터에서 업무를 끝낸 뒤 주로 밤에 모여 달립니다.

스포츠용품 업체 아디다스는 서울 이태원 경리단길에 러너들을 위한 '런베이스'를 운영하며 러닝 크루에게 샤워시설과 음료 등을 제공합니다.

바쁜 일상 속에서 짬을 내 요가 등을 배울 수 있게 해주는 업체도 있습니다.

뉴발란스는 서울 강남 매장에 요가, 발레, 필라테스 등을 싼 가격에 수강할 수 있는 '우먼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본 / 행사 디렉터> "바쁜 시간에도 회원분들이 시간을 내서 이 공간에 나와서 함께 운동하고 호흡하면서 건강한 문화 생활을 찾아가자는 취지로 마련한 공간…"

업체들의 이런 지원으로 고객들은 건강을 챙길 수 있고, 러닝 크루 등 문화가 확산돼 관련 용품 판매도 느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 지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