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검찰 '김수민 리베이트' 관련 교수 조사 06-13 07:45


[앵커]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의 선거비용 리베이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번 사건에 연루돼 출국금지를 당한 김 모 교수를 소환 조사했습니다.

김 교수는 허위계약서를 쓰게 된 과정에 실수가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리베이트 의혹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주말 김수민 의원의 대학 지도교수인 김 모 교수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습니다.

김 교수는 김 의원이 운영했던 디자인업체 '브랜드호텔'을 김 의원과 함께 만든 인물입니다.

총선 당시 국민의당의 광고대행업체에서 브랜드호텔로 돈이 흘러간 경위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인물로 꼽힙니다.

검찰은 당의 홍보 일을 했다는 브랜드호텔이 정작 광고업체와의 계약서에는 맥주 광고 용역으로 돼 있는 경위 등을 조사했습니다.

김 교수는 검찰 조사에서 리베이트로 알려진 돈은 광고 제작 작업의 대가로 정당하게 받은 돈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허위 계약서를 쓰게 된 경위에 대해 "디자이너들이 회계 처리를 해 잘 모르는 부분이 있었다"며

"광고대행업체가 '앞으로 맥주 광고 등을 할 텐데 계약서를 미리 쓰자'고 해 계약서를 들고 갔던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김 교수는 또 "돈의 흐름은 검찰이 압수했다는 브랜드호텔 통장에 다 기록돼 있을 것"이라며 거듭 결백을 호소했습니다.

검찰은 허위계약서를 쓰면서 오간 1억원대 돈의 성격을 입증할 증거를 보강한 뒤 조만간 김 의원 등 주요 관계자의 소환에 나설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