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우조선해양의 '수상한' 사업들…검찰 조사 착수 06-10 21:08


[앵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의 첫 수사대상이 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만 영업손실이 5조5천억원에 이를 정도로 심각한 경영위기를 겪어왔습니다.

검찰은 회사 전 경영진들이 무리한 해외사업을 추진한게 원인이라고 보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정호윤 기자입니다.

[기자]

대우조선해양과 관련해 검찰 특별수사단이 가장 주목하고 있는 인물은 남상태 전 사장입니다.

2006년부터 2012년까지 연임하며 대우조선을 이끌었던 남 전 사장은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부실경영을 초래했습니다.

2007년 남 전 사장의 대학동창이 대주주로 있는 업체와 특혜성 수의계약을 했다는 의혹에 이어, 2010년엔 오만 선상호텔 사업을 하며 3년만에 4백억원의 손실만 내고 사업을 접었습니다.

당시 이 사업은 과거 남 전 사장의 비자금 조성책으로 의심받았던 건축가 이 모 씨가 실소유주로 있는 회사가 시행사로 선정됐습니다.

이 씨는 앞서 2007년에도 대우조선해양 신사옥 신축을 맡아 건설 원가를 부풀리는 방식으로 80억원 상당의 이득을 챙겼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대우조선 감사위원회가 지난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며 제출한 진정서에는 남 전 사장이 재임 시절 회사에 800억원에 달하는 손해를 끼친 것으로 명시됐습니다.

검찰은 고재호 전 사장 역시 본인의 연임을 위해 해양플랜트 저가 수주에 열을 올리는 등 대우조선의 재정악화에 부채질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미 두 전직 사장을 출국금지한 검찰은 두 사람의 해외출장 일정과 연봉 내역을 조사한데 이어, 이들의 연임 과정에 정관계 로비가 있었는지도 들여다볼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