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국토부-미래부, 드론 등 신산업 육성 손잡는다 06-10 08:59


[앵커]

드론과 자율주행차 등 신산업들은 부처 간 칸막이와 규제가 활성화의 걸림돌로 지적돼 왔습니다.

해당 산업 관련성이 높은 국토교통부와 미래창조과학부가 정책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미래 신산업 중 하나로 꼽히는 드론.

그런데 그동안은 무선 주파수 간섭 등으로 인한 추락 가능성 등 안정성 우려가 제기돼 왔습니다.

자율주행차 역시 무선 통신기술이 필수인 만큼 주파수 확보가 주요 과제 중 하나입니다.

관련 부처간 협조 없이는 이들 산업의 발전을 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이런 목소리에 국토교통부와 미래창조과학부가 손을 잡기로 결정 했습니다.

<강호인 / 국토교통부 장관> "국토교통부는 이런 실용화 사업들이 필요한데 그 원천기술은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주로 하시면서…"

두 부처는 당장 드론 이용 활성화를 위한 전용 주파수를 분배하고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주파수 활용기반을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또 국토부의 3차원 기반 정밀 공간정보를 미래부의 평창ICT 올림픽 계획에 활용하고 공동으로 개발중인 차세대 중형위성 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스마트 도시 구축 사업과 판교 창조경제밸리 조성도 함께 하는 등 미래 먹거리를 키우는 협업부처로서 시너지를 극대화해 나갈 방침입니다.

<최양희 /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둘을 합치면 매우 시너지가 납니다. 예를 들어서 오늘 같이 시연을 본 드론이라던가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등…"

양 부처는 향후 출현 가능한 신산업에 대해서도 함께 규제 완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