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회 원구성 또 지각…세비반납 압박 가중되나 06-07 15:59


[앵커]

20대 국회가 원구성을 두고 자리다툼을 하면서 또 한번 지각 개원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15대 국회 이후 6번째 '상습 위법' 사태를 목전에 뒀는데, 국민의 싸늘한 시선에 세비 반납 압박이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의원 세비란 직무활동과 품위유지 명목으로 지급되는 일종의 '연봉'

일반수당부터 명절휴가비까지 1년에 1억3천800만원이 나오는데 우리나라 1인당 국민소득의 4.6배에 달합니다.

문제는 국회가 '개점휴업'이어도 세비는 꼬박꼬박 지급된다는 것.

이 때문에 국회가 헛돌 때마다 세비반납 목소리는 꾸준히 터져나왔습니다.

20대 총선 직후엔 여야가 '협치'를 다짐하면서, 원활한 국회 운영에 대한 기대로 '세비 반납' 논란은 없을 거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원구성 협상을 놓고 협치가 대치 기류로 바뀌면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결국 '세비 반납'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지극히 당연한 이야기지만 국회가 제때 일을 시작하지 못한다면 국민의당은 원구성이 될 때까지 세비를 받지 않겠습니다."

원구성 협상 지연을 거대 1,2당의 밥그릇 싸움 탓으로 몰며 그 안에서 차별화를 노린 것인데, 새누리당은 무대응으로 일관했지만, 같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포퓰리즘, 즉 대중인기에 영합하는 "유치한 발상"이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원 구성이 국회의원 업무의 전부가 아니란 겁니다.


하지만 어느덧 비효율과 비능률의 대명사가 돼버린 국회에 대한 국민의 싸늘한 시선을 감안하면 이같은 '강변'에 국민이 공감할진 미지수입니다.

특히 여야가 목놓아 외치던 '협치'의 약속도 사실상 깨진 만큼 오늘 원구성 시한이 지나면, 세비 반납 압박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