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경제민주화, 바람아 불어라'…재계 조준하는 巨野 06-06 16:23


[앵커]

4·13총선에서 과반 의석을 확보한 야권이 재계를 겨냥해 파상공세를 본격화할 태세입니다.

지난 대선 정국에서 이슈화됐던 '경제민주화 바람'을 다시 일으키겠다는 취지로 보입니다.

이준서 기자입니다.

[기자]

재벌 대기업을 겨냥한 입법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야권.

먼저 더불어민주당은 법인세부터 손보겠다는 입장입니다.

이명박정부에서 단행된 대기업 법인세 인하분을 원상복구하겠다는 겁니다.


정부·여당의 입장과는 배치되는 사안.

20대 국회 원 구성 협상에서 야권이 경제 관련 상임위원장 확보에 적극 나선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안철수 대표가 내세운 '공정성장론'과 맞물려 국민의당도 세부 입법에 속도를 내는 모습입니다.

당장 공익재단을 활용해 재벌의 경영권을 편법 승계하는 관행에 제동을 거는 법안이나, 서민 가입자의 부담을 높이는 보험사의 과도한 실손보험료 인상을 제한하는 법안이 테이블 위에 올랐습니다.

두 야당의 움직임은 지난 대선정국에서 이슈화됐던 경제민주화 바람을 다시 일으키겠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내세워 대선 승리에 기여했던 경제민주화 기치를 이번에는 야권의 어젠다로 가져오겠다는 겁니다.

더민주가 김종인 비대위 대표를 중심으로 경제 연구모임 '경제민주화포럼' 구성에 나선 것도 주목되는 대목입니다.

국민의당 측 경제통 인사들도 합류를 긍정 검토하면서 야권발 경제민주화 바람의 진원지가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준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