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연휴 첫날 선선…내일부터 다시 '불볕더위' 06-04 15:09


[앵커]

연휴 첫날인 오늘 흐린 가운데 충청 이남으로는 비가 내리면서 대체로 선선한 날씨를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 오후 늦게 비가 그치고 나면 내일은 다시 불볕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야외 나가 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합니다. 김도연 캐스터.

[캐스터]

네. 서울숲에 나와 있습니다.

오전까지는 하늘이 어둡더니, 조금 전부터는 서서히 맑은 하늘이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래도 요 며칠 이어졌던 땡볕에 비하면 볕이 아주 뜨거운 수준은 아니고요.

날 자체도 많이 덥지 않아서 연휴 첫날 나들이 즐기기에도 무난한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단, 충청이남 곳곳에서는 비가 내리고 있어서 바깥 활동하기에 다소 불편할 수는 있겠습니다.

충청지역의 경우 5mm 안팎의 적은 양이 내린 후 금새 그치겠지만요.

앞으로 제주에는 10에서 40mm, 남해안에는 5에서 20mm가 더 내리겠고요.

남부지방은 저녁 무렵, 제주는 오늘 밤은 돼야 비가 그칠 것으로 보입니다.

경기 등 중북부 지역에서 낮 동안 빗방울이 조금 떨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오늘은 전국이 흐리면서 낮 기온 서울 25도, 전주와 광주 23도, 대구 24도로 평년 혹은 그보다 낮은 수준의 기온을 보이겠는데요.

내일은 다시 볕이 뜨거워지는데다, 동풍이 불어오면서 주로 내륙지역에서 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오르겠습니다.

현충일인 모레까지도 불볕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서 나들이 가실 때는 자외선차단제나 모자를 꼭 챙기시고요.

또 서쪽지방에서는 짙은 오존에도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숲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도연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