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중국ㆍ베트남, 유엔 대북제재 대상자 입국금지 등 여행제한 06-02 21:34


[앵커]

북한에 우호적인 중국과 베트남도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대북제재에 나서고 있습니다.

제재 대상자의 입국을 금지하는 등 여행제한 조치를 한 겁니다.

하노이에서 김문성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최근 베트남 정부는 자국 여객기에 안보리 제재 명단에 포함된 북한 인사 16명의 탑승을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3월 안보리는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이들 개인과 단체 12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유엔 회원국들이 여행 금지와 자산 동결 등 제재로 하도록 했습니다.


베트남 정부는 4월 말 해외 판매 무기대금을 관리하는 북한 단천상업은행의 베트남 부대표를 자진 출국 형식으로 추방했습니다.

베트남 금융당국은 대북제재 명단에 오른 개인, 단체와 금융거래를 하지 말도록 금융기관들에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은 지난달 20일 베이징 국제공항에서 무기거래를 담당하는 북한 외교관의 입국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북한 외교관은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의 장용선 이란 대표로, 출발지인 이란이 아닌 평양으로 추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북 소식통은 중국이 대북제재 리스트에 오른 개인을 추방한 것은 처음이라며 안보리 결의 이행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하노이에서 연합뉴스 김문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