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자금세탁 낙인찍힌 북한…정부 "제재효과 강화" 06-02 20:13

[연합뉴스20]

[앵커]

미국의 이번 대북 금융제재로 북한은 '자금세탁 국가'라는 낙인이 찍히게 됐습니다.

우리 정부는 대북제재 압박 효과가 더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팽재용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미국의 새로운 금융제재 대해 "높게 평가한다"며 환영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모든 은행이 '자금세탁 우려 대상'으로 지정됐기 때문에 신용이 생명인 금융시장에서 북한 기피 현상이 더욱 심화시킬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조준혁 / 외교부 대변인> "하나의 은행에 대해서만 지정한 과거 'BDA식 제재'보다는 훨씬 광범위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평가됩니다."

이번 조치는 지난 3월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와 맞물려 한층 효과를 낼 것으로도 분석됩니다.

정상적 금융거래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북한은 현금 운반 등 원시적인 대체 수단을 써야 하는데, 안보리 결의는 이미 북한의 대량현금 이용을 규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되면 북한의 해외노동자 임금 송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번 제재의 효과가 생각보다 미비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북한의 금융거래 대부분이 중국을 통하고 있는데 미국이 이번 조치를 근거로 중국은행에 제재를 가할지는 미지수인 상황입니다.

결국 미국의 이번 대북 압박도 중국이 결정적 역할을 하는 셈입니다.

우리 정부는 미국과 중국 등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압박 공조를 계속 강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팽재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