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사장ㆍ노조ㆍ협력업체까지…'비리 백화점' KT&G 06-01 20:35

[연합뉴스20]

[앵커]


검찰이 KT&G 전·현직 사장 등 40여명을 재판에 넘기면서 9개월 동안 진행된 수사가 사실상 마무리됐습니다.

소비자들이 지불한 담뱃값은 사장과 노조, 협력업체까지 뜯어먹는 게 임자였습니다.

강민구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협력사나 광고업체로부터 뒷돈을 주고받은 혐의로 KT&G 임직원과 협력업체 관계자 등 42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담뱃갑 인쇄 등을 하는 납품업체들은 일정 수준의 이윤을 보장받는 대가로 리베이트를 제공하고, 자신들도 원자재 공급업체로부터 많게는 수십억에 달하는 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마다 천억원 넘게 써온 광고비 운영에도 문제가 드러났습니다.

광고대행업체 선정 청탁과 함께 금품이 건네지고 평가 결과를 조작한 정황이 포착된 겁니다.

승진 목적으로 수천만원이 오가거나 사측의 편의을 봐달라며 노조위원장에게 명품 시계가 전달되는 등 회사 내부의 유착관계도 불거졌습니다.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민영진 전 사장은 1억원대의 금품 수수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 선고만을 남겨 놓은 상태,

광고업체로부터 5천여만원을 받아챙기고 민 전 사장 사건의 핵심 증인을 해외로 빼돌린 백복인 현 사장도 재판을 앞두고 있습니다.

대대적인 비리가 드러나면서 KT&G는 민영화 이후 감시체계가 소홀해졌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특히 전 현직 사장이 연달아 비리에 연루되면서 수사와 별개로 사장 선임의 투명성을 높이고 사외이사의 견제력을 키우자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강민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