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길가던 20대 여성 둔기 피습…용의자 투신자살 06-01 20:22


서울에서 길 가던 여성을 뒤쫓아가 둔기로 때리고 달아난 20대 남성이 범행 후 투신해 목숨을 끊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오늘 새벽 2시 23분쯤 성동구의 한 길가에서 25살 이모씨가 귀가 중이던 20대 여성 A씨를 뒤따라가다 눈이 마주치자 둔기로 A씨의 머리를 여러 차례 때렸습니다.


이씨는 "가만있으면 살려주겠다"며 A씨를 인근 골목으로 끌고 갔다가 인기척이 느껴지자 현장에서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이씨가 운전한 차량 번호를 확인하고 소재를 추적하던 중 새벽 3시 15분쯤 관악구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진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