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아파트 열었더니 짝퉁 가방 '340억원어치' 06-01 14:37


[앵커]


서울시내에서 340억원어치 짝퉁 가방을 만들어 판매하려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에르메스, 디올 같은 외국 유명 상표를 베낀 이들은 경찰의 눈을 피하기 위해 주거용 아파트에 제품을 보관하는 치밀함도 보였습니다.

오예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아파트 내부에 각종 포장도구와 비닐에 쌓인 가방들이 빼곡히 쌓여있습니다.


또 다른 방도 마찬가지.

바닥에는 에르메스, 구찌와 같은 외국 유명상표의 포장용 박스도 눈에 띕니다.

짝퉁 가방 제조일당이 모조품 보관창고로 쓰던 112제곱미터 아파트입니다.

44살 김모씨와 45살 여성 이모씨는 2013년 6월부터 지난달까지 제조업자 2명을 동원해 총 2천417점의 짝퉁가방을 만들어 이 아파트에 보관해왔습니다.


에르메스, 디올, 까르띠에 등 외국유명 상표를 베낀 이 가방들은 정품 시가가 무려 342억원에 이릅니다.

제조업자 중 54살 이모씨는 중랑구에 공장을 차리고 모조 가방을 만들었고, 47살 손모씨는 가방을 장식하는 액세서리를 만들어 김씨에게 납품했습니다.


김씨는 경찰의 눈을 피하기 위해 판매 대기 중인 모조품을 이 아파트에 보관해 왔으며, 가방 중 일부를 동대문 도매상가에서 팔아 총 8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김씨로부터 모조품 제작 의뢰를 받은 공장이나 완성된 짝퉁 제품을 넘겨받은 도매상이 더 있는지를 계속 수사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오예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