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단독] 반기문, JP 예방…'충청대망론' 행보 본격화? 05-28 15:17


[앵커]


일본 G7 회의 참석을 마치고 귀국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오전 김종필 전 총리를 예방했습니다.

'충청 대망론' 행보를 본격화 한 것이란 평가인데요.

연합뉴스TV 취재진이 단독으로 포착했습니다.

임광빈 기자입니다.

[기자]


차에서 내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경호요원의 안내를 받으며 집 안으로 들어갑니다.

당초 비공개 개인일정을 소화할 것이라고 전해진 이날, 2차 방한일정의 첫 행선지로 김종필 전 총리의 자택을 찾은 겁니다.

반 총장은 집 안에서 머문 30여분 동안 배석자 없이 김 전 총리와 환담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종필 / 전 총리> "(반기문 총장과 어떤 말씀 나누셨나요?) 내가 얘기할 수 있나? (총리님은 덕담 같은 것 안해주셨나요?) 우린 비밀 얘기만 했어요."

김 전 총리는 더 이상의 언급은 피했지만, 면담 이후 매우 흡족해 했다고 여권인사가 전했습니다.

반 총장이 제주포럼 참석을 위해 귀국한 지난 25일, 대권 도전을 시사하며 '충청 대망론'은 더욱 달궈진 상황.

<반기문 / 유엔 사무총장> "제가 돌아오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여러 가지 역할, 그런 데 대해서는 제가 그때 생각을 해보겠습니다만…"

오랜 세월 충청권의 맹주였던 김 전 총리가 20대 총선 이후 '충청 역할론'을 강조해 온 만큼 면담에서도 대권 논의를 했을 것이란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반 총장은 올해 초, 김 전 총리의 구순을 축하하는 편지를 보내 "훗날 찾아뵙고 인사를 올리겠다"고 밝혔고, 김 전 총리 역시 "금의환향하라"고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는 30일까지 국내에 머물 예정인 반 총장은 경북 안동 하회마을의 서애 류성룡 선생의 고택을 찾고, 곧바로 경주로 이동해 '유엔 NGO 컨퍼런스'에 참석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