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북 금융제재 전방위 확산…중국도 동참하나 05-23 22:42


[앵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발표 이후 김정은 정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은 커지고 있습니다.

우방인 러시아도 금융제재에 나선 가운데, 중국도 금융거래 중단을 선언할 지 주목됩니다.

팽재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주 중립국인 스위스와 북한의 오랜 우방인 러시아가 대북 금융제재에 돌입했습니다.

스위스는 북한 관련 계좌 동결과 함께 고급 시계와 스키 장비 등 사치품 수출을 전면 차단했고, 러시아도 금융거래 중단과 북한과의 송금 거래를 막았습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대한 구체적인 움직임으로 북한과 관련된 모든 금융 거래를 차단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북한과 경제적으로 가까운 두 나라의 금융제재가 김정은 정권에 적잖은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국제사회의 이목은 이제 중국으로 쏠리고 있습니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대북 결의를 전면적으로 집행하겠다고 밝힌 만큼 대북 금융제재에 동참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일각에서는 중국이 스위스·러시아와 같이 금융거래 중단조치를 이행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된다면 북한은 경제적 타격은 물론 내부 통치에도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조봉현 / IBK경제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중국이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를 한다고 하면 북한의 실질적인 대외 금융거래가 거의 막히고 이걸 통해서 북한이 경제 전반적으로 큰 충격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 보고서는 이번 달까지 제출되어야 합니다.

대북제재에 결정적인 열쇠를 쥐고 있는 중국이 어떤 선택을 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팽재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