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박 대통령, 순방 준비하며 '청문회 국회법' 숙고 05-23 20:27


[연합뉴스20]

[앵커]

국회법 개정안이 정부로 이송된 만큼, 박근혜 대통령은 늦어도 다음 달 7일까지는 수용 여부를 결정해야 합니다.

일단 이틀 앞으로 다가온 아프리카·프랑스 순방 준비에 주력하면서 개정안 처리를 숙고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오는 25일부터 10박 12일 일정으로 에티오피아와 우간다, 케냐 방문에 이어 프랑스를 국빈 방문하는 박근혜 대통령.

출국 전까지 남은 이틀간 특별한 일정을 잡지 않고 순방 준비에 진력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의 '무 일정'에는 녹록지 않은 국내 정치상황에 대한 고민도 적지 않게 담긴 것으로 보입니다.

상시 청문회를 가능하게 한 국회법 개정안이 정부로 이송돼, 다음달 7일까지 법률로 공포할 지, 재의를 요구할 지를 결정해야 합니다.

당장 내일도 국무회의가 열리긴 하지만, 개정안 검토 사항이 많아 오는 31일이나 다음 달 7일 국무회의에서 상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음 달 7일 처리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되지만, 박 대통령이 순방으로 부재 중인 31일 국무회의에서도 처리가 가능합니다.

여권에서는 박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지만, 청와대는 이와 관련한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여부에 대해선 "국회법 개정안과 관련해 아무것도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법안이 정부로 넘어왔으니, 본격적으로 검토가 시작될 것"이라며 "거부권 행사 등을 포함해 전반적으로 모두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청와대가 신중 대응기조를 유지하는 것은 거부권 행사에 따른 정치적 후폭풍 규모를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과 무관치 않아보입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